"위기에서 빛났다"..현대차그룹, '글로벌 판매량 3위' 우뚝(종합)

2분기 역대급 실적 쓴 현대차그룹, 르노 제쳐
완성차 업계 어려움 속 위기 대응 역량 빛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미래 먹거리 전기차 주력
  • 등록 2022-08-15 오후 4:15:04

    수정 2022-08-15 오후 9:11:35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현대차그룹이 지난해부터 이어진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과 국제적 요인으로 인한 부품 공급 차질에도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현대차그룹 계열사인 현대차와 기아가 올해 2분기 나란히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한데 이어 올해 상반기 글로벌 판매량에서는 완성차그룹 3위로 도약한 것이다. 양적 성장은 물론 질적 성장도 이뤘다는 평가다. 현대차그룹이 전기차로 빠르게 방향전환을 한 만큼 향후 전기차로 재편되는 자동차 시장에서 존재감을 더욱 드러낼 전망이다.

현대차·기아 상반기 판매 대수 (표=현대차그룹)
15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의 올해 1∼6월 글로벌 판매량은 329만대8529대다. 구체적으로 현대차는 187만9041대, 기아는 141만9488대 차량을 판매했다.

현대차그룹의 올해 글로벌 판매 대수는 전년보다 5% 줄어들었지만 다른 완성차 업체에 비하면 선방한 성적이다. 토요타그룹은 6%, 폭스바겐그룹은 14%, 스텔란티스는 16%,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는 17.3%, GM은 18.6% 감소폭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3위에 오른 배경엔 반도체 수급난으로 인한 다른 업체의 생산 차질이 있긴 하지만 브랜드 자체의 위기 대응 역량도 빛났다는 평가다. 완성차 업계가 어려운 가운데 현대차그룹은 역대급 실적을 연이어 기록하면서 내실 있는 성장을 이룩했다.

판매량 감소에도 현대차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2조9798억원의 영업이익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한 실적을 거뒀다. 기아 역시 전년 동기 대비 50.2% 증가한 2조2341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현대차그룹은 일찍이 반도체 배분을 유연화하고 차량 생산 일정을 조정하는 등 반도체 수급난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해왔다. 제네시스와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등 고수익 차종을 중심으로 판매 믹스 개선이 이뤄져 판매 실적이 크게 증가했다.

특히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직접 챙기는 제네시스는 올해 상반기 글로벌 시장에서 10만3023대 판매량을 기록하며 브랜드 출범 7년 만에 연 판매 20만대 달성을 기대하고 있다. 제네시스는 주력 시장인 미국에서 올해 상반기 2만5668대가 팔려 반기 기준 최다 판매기록을 새로 쓰기도 했다.

전기차로 재편되는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차의 친환경차가 주목받고 있는 것도 긍정적 요소다. 특히 E-GMP 플랫폼을 적용한 아이오닉 5, EV6, GV60 등 전용 전기차가 호평받으며 친환경차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올해 글로벌 상반기 친환경차 판매량은 48만446대로 이중 전기차는 16만5942대 팔렸다. 현대차의 올해 2분기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보다 49.1% 늘었다. 같은 기간 기아의 전기차 판매량도 4만4000대로 전년(2만2000대)보다 97.9% 증가했다.

현대차그룹은 하반기 ‘자리 굳히기’에 들어갈 전망이다. 반도체로 인한 생산 차질이 점차 완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친환경차 등 신차를 내놓을 계획이다.

현대차는 전기 세단인 아이오닉 6 출시를 통해 전기차 라인업을 강화한다. 기아는 하반기 국내뿐 아니라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시장에서 수요가 높은 EV6의 생산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하반기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되지만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 내실 있는 판매 전략 등으로 시장 점유율과 수익성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오닉 5 (사진=현대차)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