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화건설, 건자재 재활용으로 폐기물 줄인다

1회용 PVC 안전망→친환경 PET 안전망 대체
  • 등록 2022-07-06 오전 9:22:11

    수정 2022-07-06 오전 9:22:11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한화건설은 5일 서울 중구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섬유 재활용 전문회사인 ‘에코프렌즈’와 ‘친환경 건설자재 재활용 기술 개발 업무 협약’을 맺었다.

한화건설은 에코프렌즈와 협업을 통해 PVC 안전망을 친환경 PET 안전망으로 대체해나갈 계획이다. 기존에 사용하던 PVC 안전망은 한 번 사용하면 재활용이 불가능할 뿐 아니라 불에 타면 유독가스를 내뿜는다. 반면 PET 안전망은 콘크리트 섬유보강재로 재활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유독가스도 배출하지 않는다.

윤용상 한화건설 건축사업본부장은 “건설현장에서의 환경오염 문제가 대두되면서 많은 건설사들이 친환경 건축기술 개발을 통해 성장 모델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며 “한화건설 또한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하여 친환경 방식의 ESG경영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화건설은 5일 서울 중구 장교빌딩에서 섬유 재활용 전문회사인 ‘에코프렌즈’와 ‘친환경 건설자재 재활용 기술개발 업무 협약’을 맺었다.(서진=한화건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