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뚜기, 즉석밥 신제품 브랜드 '식감만족' 선보인다

세분화 취향 반영 백미·잡곡밥 등 4종 출시
  • 등록 2022-07-06 오전 9:15:24

    수정 2022-07-06 오전 9:15:24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오뚜기는 밥의 ‘식감’을 다양화한 즉석밥 신제품 ‘식감만족’ 4종을 선보였다고 6일 밝혔다.

오뚜기 즉석밥 신제품 브랜드 ‘식감만족’ 4종.(사진=오뚜기)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국내 즉석밥 시장 규모는 약 462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약 4.8% 증가했다. 특히 잡곡밥 시장은 전체 시장의 18.6%를 차지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건강을 중시하는 트렌드와 맞물리면서 전년 동기 대비 약 18.6% 증가한 859억원을 기록했다.

오뚜기는 이러한 시장 성장과 세분화되는 소비자 니즈에 부응하기 위해 새로운 유형의 즉석밥 브랜드 식감만족을 출시하며 차별화에 나섰다. 곡물 종류에 따라 분류하는 기존 제품과는 달리 ‘식감’을 기준으로 삼았다. 오뚜기는 이번 즉석밥 4종 출시로 총 13종의 ‘오뚜기밥’ 라인업을 갖췄다.

식감만족은 ‘백미밥’ 2종과 ‘잡곡밥’ 2종으로 구성했다. 고온·고압 처리 후 증기로 취반하는 2단 가열 방식을 적용해 밥알의 찰기를 높였다. 백미와 차수수, 찰기장 등 모든 곡물은 100% 국내산을 사용했다.

식감만족 백미밥 2종은 ‘진밥’과 ‘된밥’으로 갈리는 소비자 취향을 반영한 제품이다. 촉촉하고 부드러워 속이 편안한 ‘찰기 가득 진밥’, 쌀알의 식감을 살려 씹는 맛을 더한 ‘고슬고슬 된밥’ 등으로 출시했다.

식감만족 잡곡밥 2종은 쌀·찹쌀·찰흑미·차수수 등을 넣어 풍부한 식감을 살린 ‘찰진 흑미잡곡밥’, 현미의 표면을 살짝 벗겨내 까끌한 식감을 개선한 ’부드러운 현미잡곡밥’ 등으로 구성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소비자를 중심으로 즉석밥 시장의 새로운 기준을 세우고 폭넓은 선택지를 제시하고자 신제품을 선보였다”며 “앞으로도 맛과 품질을 차별화한 제품을 개발하며 건강한 식문화 조성에 앞장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