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르포]345가구 남짓 작은 어촌마을에 ‘스타벅스’ 출점하는 이유는?

어촌체험휴양마을 울산 ‘주전마을’ 가보니
투명 카누체험에 해녀가 손수 만든 음식도
관광 상품 다양화하고 어촌계 문턱 낮춰
해수부, 어촌경제 활성화 위한 노력 지속
  • 등록 2022-07-03 오후 12:00:01

    수정 2022-07-03 오후 9:31:38

[울산=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어촌체험휴양마을로 조성한 뒤 관광객도 많아지고, 귀어(歸漁)를 위해 어촌계 문턱을 대폭 낮추면서 마을이 활기를 띠고 있어요.”(강원보 주전마을 어촌계장)

울산 동구 주전동 ‘주전마을’ 전경.(사진=강신우 기자)
지난달 3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본부에서 차로 3시간30분을 내리 달렸더니 짙푸른 동해를 바라보며 형성된 작은 마을이 보인다. 행정구역상 울산시 동구 주전동에 있는 이곳은 ‘주전마을’. 2012년12월 어촌체험휴양마을로 지정돼 이듬해인 2013년 8월 조성사업을 마쳤다. 다목적홀과 사무실, 숙소 등을 짓는데 사업비는 약 9억2700만원이 쓰였다.

해변은 모래가 아닌 작은 돌로 이뤄졌다. 그래서 이름도 ‘몽돌해변’이다. 검게 빛나는 자갈은 여느 해변과는 또 다른 풍경을 자아내고 암초에 파도가 부딪히며 하얗게 일어나는 포말은 갖은 잡념을 잠시나마 잊게 한다.

짙푸른 바닷물 사이에 암초가 곳곳에 있다.(사진=강신우 기자)
어촌 체험과 관광프로그램도 다채롭다. 맨손으로 어패류를 잡고 바다 밑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투명카누는 한강서 타는 카누체험과는 확연히 다르다. 또한 마을 해녀(나잠어업·총 39명)들과 함께 배우는 해녀 체험을 하고, 이들이 직접 채집한 돌미역, 전복, 성게, 해삼 등 특산물로 만든 ‘해녀밥상’을 식당이 아닌 어촌체험마을 안내센터에서 만끽할 수 있다.

강 어촌계장은 “어촌체험휴양마을로 지정된 이후 관광객이 많을 때는 연간 4만5000명까지 방문했다”며 “더 많은 관광사업 개발과 귀어가족 유치로 마을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전마을은 이 같은 운영성과를 인정받아 2014년 대한민국 경관대상 우수상, 지난해 어촌관광사업 등급평가에서 ‘우수’를 받았다. 관광객이 늘면서 전체가구 345가구 남짓한 이 작은 어촌마을에 콧대 높은 스타벅스도 입점한다. 울산 동구청 관계자는 “3층 높이의 건축물을 허가했으며 현재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스타벅스가 들어오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귀띔했다.

카누 체험객들이 ‘투명카누’를 타고 큰 바다로 나가고 있다.(사진=강신우 기자)
주전마을은 가족단위 체험형 관광사업에 더해 향후 ‘레저관광형’ 어촌을 꿈꾸고 있다. 수상레져와 스킨스쿠버 체험을 위한 이른바 ‘보트존’ 등을 개발하고 있다. 주전항은 지난 2020년 해수부가 추진하는 ‘어촌뉴딜300사업’에 선정돼 10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았다. 사업비는 보트존 외에도 방파제 신설, 물양장 축조, 해파랑길 경관 개선 등에 쓰인다.

해수부는 주전항과 같은 어촌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도시와 농어촌간의 교류촉진에 관한법’에 따라 어촌체험휴양마을 지원사업을 하고 있다. 어촌체험휴양마을로 지정된 총 121곳의 최근 3년간 관광효과를 보면 체험객과 관광소득은 △2019년 150만명·254억원 △2020년 95만명·171억원 △2021년 113만명·184억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여파로 효과가 소폭 감소했지만, 지난해부터는 다시 관광객과 소득이 느는 모습이다.

지난해 기준 지역별 어촌체험 관광객은 제주도가 23만1726명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인천 16만2039명 △강원도 14만8672명 △전북 13만2928명 △경기도 12만2430명 등의 순이다.

현재 전국 121곳의 어촌체험마을에서는 갯벌체험, 낚시체험, 수상레포츠, 생태학습, 어업체험 등 282개 이상의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어업체험을 중심으로 어촌의 자연환경, 생활문화 등과 연계한 관광기반시설을 조정해 어업 이외 소득증대와 어촌 경제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체험마을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여파로 관광객이 다소 줄었지만 어촌계에서도 다양한 관광사업 모델을 개발하고 있어서 많은 관광객 유치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