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스호텔 ‘소설가의 방’ 입주작가 모십니다

문예위·서울프린스호텔, 집필공간 제공
올 상반기 입주작가 내달 6일까지 모집
  • 등록 2022-01-24 오전 8:58:16

    수정 2022-01-24 오전 8:58:16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문예위)는 신진 소설가들에게 집필공간을 제공하는 ‘소설가의 방’ 사업 상반기 입주작가를 다음달 6일까지 모집한다.

‘소설가의 방’은 문예위와 서울프린스호텔이 협력해 진행하는 사업으로, 작품 발간을 앞둔 소설가들에게 안정적인 창작환경을 제공하고자 지난 2014년부터 운영해왔다.

문예위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21년까지 총 8년간 81명의 작가가 서울프린스호텔 집필공간을 이용했으며, 한 해 평균적으로 10명의 작가가 입주했다. 집필공간은 서울프린스호텔 내 소설가의 방 전용 객실이다. 지난해 소설가의 방 콘셉트에 맞춰 새롭게 꾸몄다. 선정 작가는 소설가의 방 전용 객실에서 4~6주간 머물며 집필활동을 할 수 있다.

올해는 상·하반기 나눠 두 차례 모집하며 상반기 신청은 2월6일까지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예년과 달라진 점은 최근 다양화한 창작환경 변화에 맞춰 기존 ‘등단 10년 이내 소설가’라는 지원 자격을 ‘첫 창작활동 10년 이내 작가’로 확대했다.

소설 분야에서 창작활동으로 인정할 수 있는 활동이 있는 경우에 한하며 자세한 사항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