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클 평가에 손사레 친 손흥민 "진짜 월클은 논란이 없죠"

  • 등록 2022-07-04 오후 12:14:13

    수정 2022-07-04 오후 12:17:47

[이데일리 스타in 방인권 기자] 축구선수 손흥민이 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아디다스 홍대 브랜드 센터에서 열린 ‘손 커밍 데이’에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릴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올 한해 최고의 성과를 거둔 손흥민은 이날 행사에서 리그 득점왕 등 개인 커리어 하이를 기록한 올 상반기를 돌아보고, 향후 카타르 월드컵을 위한 준비와 각오를 밝혔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진짜 월드클래스는 논란이 없죠”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이 ‘월드클래스’라는 평가에 대해 손사레를 쳤다.

손흥민은 4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 아디다스 홍대 브랜드센터에서 열린 ‘손 커밍 데이(Son Coming Day)’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지난 시즌 활약과 카타르 월드컵을 향한 계획, 앞으로 목표 등에 밝혔다.

손흥민은 지난 2021~22시즌 EPL에서 23골을 기록, 리버풀의 ‘이집트 왕자’ 모하메드 살라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아시아 선수가 유럽 5대 빅리그 득점왕에 오른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아울러 손흥민은 올 시즌 커리어 처음으로 정규리그 20골을 넘겼다. 유럽클럽대항전, 컵대회 등을 포함한 공식전 기록에서도 24골로 개인 한 시즌 최다를 기록하는 등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이번 시즌을 통해 손흥민은 명실상부 세계 축구의 월드클래스 반열에 올랐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정작 아버지 손웅정 씨만큼은 “아들 손흥민은 아직 월드클래스가 아니다”라고 여전히 선을 그었다. 손흥민도 아버지의 냉정한 평가를 인정했다.

손흥민은 “나도 내가 월드클래스라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아버지의 발언에 동의한다”면서 “진짜 월드클래스는 이런 논쟁이 일어나지 않는다. 아직도 올라갈 곳이 있다는 의미다”고 못을 박았다.

지난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쳤지만 손흥민은 여전히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그는 “솔직히 개인적인 목표는 없다”며 “내가 어느 순간 목표를 정해놓으면 그 목표를 일찍 달성할 때도 있는데 그러면 스스로 느슨해지는 경험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늘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잘하는 경기에서도 부족함을 찾아 고치려고 노력하는 것이 많은 도움이 된다”며 “팀으로서 목표는 당연히 우승을 하는 것이고 개인적인 목표는 저번 시즌에 잘했든 못했든 그보다 더 열심히 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집에 머물때 TV로 자신의 경기를 보는 것을 좋아한다고 했다. 부족한 점을 찾기 위해서다. 그는 “내 경기를 보면 항상 부족한 점이 많이 보인다”며 “축구는 정답이 없는 스포츠라 이런 상황에서 더 좋은 결정을 했으면 좋았을걸이라고 이미지 트레이닝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며 “매 순간 조금씩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