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뉴지랩파마, KAT 임상 연구책임에 美 1위 암센터 ‘메이요 클리닉’

  • 등록 2021-12-03 오전 8:33:25

    수정 2021-12-03 오전 8:33:25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뉴지랩파마(214870) 미국 자회사 ‘뉴지랩파마’의 대사항암제 ‘KAT(Ko Anti-cancer Technology)’의 임상 연구책임(PI)을 미국 1위 암센터 ‘메이요 클리닉(Mayo Clinic)’이 맡는다.

3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최고 수준의 암센터로 평가받고 있는 ‘메이요 클리닉’이 미국 뉴지랩파마가 개발하고 있는 대사항암제 ‘KAT’의 임상 연구책임을 맡는 것으로 확인됐다.

메이요 클리닉은 암 치료 분야에서 풍부한 임상경험을 보유해 세계적으로 그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이번 메이요 클리닉의 임상 연구책임을 맡음으로써 KAT의 첫 환자 투약도 이곳에서 이루어질 전망이다.

KAT의 임상 1+2a상은 미국 메이요 클리닉의 Dr. Tran교수가 임상 연구책임을 맡아 진행한다. Tran교수는 미국종합암네트워크(NCCN)가 후원하는 간암 대상 선택적 바이오마커(대사 물질 등을 이용한 생체표지)에 대한 임상의 연구책임을 맡는 등 간암 분야에서 세계적인 전문가로 명성이 높다.

뉴지랩파마 관계자는 “대사항암제에 깊은 관심과 이해를 가지고 있는 메이요 클리닉이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지 바이오 업계에서는 이미 이번 임상에 대사항암제 분야 최고 권위자인 고영희 박사와 간암 임상 분야 최고 전문가인 Tran교수의 만남으로 크게 주목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메이요 클리닉과 같이 세계적인 의료진과 시설을 갖춘 병원이 임상 연구 책임을 맡아 진행함으로써 보다 빠르고 효과적인 임상 시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메이요 클리닉 외에도 5개의 미국 최고 수준의 병원이 KAT의 임상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뉴지랩파마 KAT의 3BP 작용기전과 효과
메이요 클리닉은 미국의 대표 종합 의료기관으로 약 140년의 전통을 자랑한다. 특히, 방대한 데이터베이스(DB)를 기반으로 연간 160만명 이상의 환자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암 치료 분야에서는 미국의 ‘엠디앤더슨 암센터’,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 센터’와 함께 전 세계 최고의 암 센터로 손꼽히는 병원이다.

메이요 클리닉은 미국 시사 전문지 ‘뉴스위크’가 매년 선정하는 ‘세계 병원 순위’ 평가에서 2019년부터 3년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미국 시사 주간지 ‘US뉴스’의 ‘미국 병원 평가’에서도 2014년부터 계속 1위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간암 대상 임상 1+2a상을 승인받은 KAT은 ‘3BP(3-Bromopyrovate)’라는 화학물질을 이용해 암세포 특유의 에너지 대사를 차단하고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사멸시키는 대사항암제 신약이다. 뉴지랩파마는 KAT이 다수의 적응증을 대상으로 적용, 확장 가능한 만큼, 지속적인 임상 진행을 통해 약물의 우수성과 확장성을 증명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