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광역버스 노선에 전세버스20대·2층버스14대 추가투입

입석승차 중단에 따른 대비책
  • 등록 2022-12-01 오전 8:02:36

    수정 2022-12-01 오전 8:02:36

[의정부=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경기도는 ‘광역버스 입석 승차 중단’에 따른 도민 불편 해소를 위해 5일부터 출퇴근 시간 전세버스 20대를 추가 투입한다고 1일 밝혔다.

추가 전세버스는 △화성시 4개 노선(6001, 6003, 6002, G6009) △성남시 4개 노선(G8110, 3330 2대, 3500, 8106) △수원시 2개 노선(1112 2대, 2007 2대) △용인시 4개 노선(5500-2 2대, 5006, 1550, 5001) △남양주시 2개 노선(1003, 1006)에 투입한다.

앞서 도는 지난달 21일부터 28일까지 광주시 500-2 등 6개 시·군 14개 노선에 출퇴근 전세버스 등 24대를 투입했다. 이에 따라 도가 ‘광역버스 입석 승차 중단’으로 투입한 버스는 총 44대다.

2층버스.(사진=연합뉴스)
이와 함께 경기도는 버스를 새로 출고하는 방식으로 일반버스보다 35석이 많은 70석 규모의 2층 전기버스 14대를 오는 20일까지 화성시 2개 노선(7790, 1006)에 투입할 예정이다.

또 이용수요가 집중된 성남시 4개 노선(333, 3330, 3500, 8106)에도 오는 12일부터 정규버스 10대를 증차운행한다.

이와 함께 도는 지난 9월 ‘광역버스 입석 문제 해소 2차 대책’을 발표하며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서울시, 인천시와 ‘광역버스 입석 대응 협의체’를 구성해 광역버스 운행 횟수를 총 195회 늘리기로 했다.

박노극 교통국장은 “신차버스 출고 지연, 운수종사자 확보 등의 문제로 입석대책 실행이 늦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조치는 도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계속해서 정류소별 승차현황을 모니터링하며 필요한 경우 추가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