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이재명에 철제그릇 던진 60대 “술 먹는데 시끄러워서”

  • 등록 2022-05-21 오전 10:12:52

    수정 2022-05-21 오전 10:12:52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총괄선거대책위원장)에게 철제그릇을 던진 60대 남성이 경찰 조사에서 “술 먹는데 시끄러워서 그랬다”라고 진술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향해 철제그릇을 던진 6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사진=연합뉴스)
인천 계양경찰서는 공직선거법상 선거방해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A씨는 전날 오후 9시 35분께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의 한 음식점에서 건물 밖 인도를 걷던 이 후보를 향해 철제그릇을 던져 선거운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1층 야외테라스에서 지인과 술을 마시던 중 이 후보의 선거캠프가 가게 앞을 지나가자 치킨 뼈를 담는 스테인리스 재질의 그릇을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그릇을 던진 뒤 “내가 던졌다”라고 자수했고, 현장 질서유지를 위해 대기 중이던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영상=유튜브)
이날 A씨의 범행 장면은 이 후보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상으로 고스란히 기록됐다. 해당 영상에는 이 후보가 거리 유세를 하면서 시민들과 사진 촬영을 하던 중 철제그릇을 맞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이 후보 주변으로 모인 지지자들은 “경찰 불러! 경찰 불러!”라며 항의하기도 했다.

이후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술을 먹는데 시끄럽고 기분이 나빠서 그랬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후보 측은 사건 발생 후 공지를 통해 “이 후보가 도보 거리 유세를 하던 중 신원불명의 사람이 철제그릇을 던졌다”며 “안에 있던 내용물이 쏟아졌고 이 후보가 머리를 맞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 후보는 다행히 큰 부상 없었으며, 이재명 캠프는 이 후보의 신변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애초 2층에서 그릇이 날아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A씨가 1층에서 던진 사실이 확인됐다”며 “다른 범행 동기가 있는지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