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후보들이 8강 길목서’…프랑스·잉글랜드, 월드컵 첫 단두대 매치

오는 11일 프랑스 vs 잉글랜드 8강전 맞대결
녹아웃 스테이지 승부는 월드컵 92년 역사상 처음
  • 등록 2022-12-05 오후 2:44:53

    수정 2022-12-05 오후 2:44:53

(왼쪽부터) 해리 케인, 킬리안 음바페(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와 축구종가 잉글랜드가 8강 길목에서 만난다.

5일(한국시간)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프랑스는 폴란드를 3-1로, 잉글랜드는 세네갈을 3-0으로 꺾어 8강에서 맞붙는다.

이번 카타르월드컵의 우승 후보로 꼽히는 두 나라가 결승전이 아닌 8강에서 만나게 됐다. 유럽 라이벌인 프랑스와 잉글랜드는 지금까지 월드컵에서 두 차례(1966년, 1982년) 맞대결을 벌였는데 모두 조별리그에서 맞붙었고 두 차례 다 잉글랜드가 승리했다. 지는 팀이 탈락하는 녹아웃 스테이지에서 맞붙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프랑스는 이날 카타르 도하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폴란드와 16강전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한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의 활약을 앞세워 폴란드를 3-1로 격파했다. 0-0 균형이 깨진 건 전반 44분, 음바페의 패스를 받은 올리비에 지루(AC 밀란)가 왼발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지루의 A매치 52번째 골로, 티에리 앙리를 뛰어넘어 프랑스 대표팀의 역대 최다 득점 신기록을 세우는 순간이었다.

후반에는 프랑스의 특급 골잡이 음바페가 펄펄 날았다. 후반 29분 뎀벨레의 패스를 받은 음바페는 페널티 지역에서 오른발 슛을 차 넣었고, 후반 46분에도 튀랑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로 골문 구석을 정확히 노려 멀티골을 완성했다. 2골 1도움으로 최우수 선수(MVP)로 선정된 음바페는 합계 5골을 기록해 이번 대회 득점 단독 1위에 올랐다. 월드컵 통산 9골로 축구 황제 펠레를 제치고 만 24세가 되기 전 월드컵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선수로도 이름을 올렸다.

잉글랜드는 주드 벨링엄(도르트문트), 부카요 사카(아스널) 등의 젊은 피와 베테랑 해리 케인(토트넘)의 조화로운 공격력이 돋보인다. 특히 케인은 이날 세네갈과 16강 경기에서 전반 48분 역습 상황 중 필 포든(맨체스터 시티)이 왼쪽에서 넘겨준 공을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카타르월드컵 마수걸이 골을 뽑아냐고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프랑스와 잉글랜드의 대표 골잡이 음바페와 케인의 맞대결에도 관심이 쏠린다. 프랑스는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주축 선수들이 폴 포그바(유벤투스), 은골로 캉테(첼시), 크리스토파 은쿤쿠(라이프치히),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 등이 부상으로 낙마하는 악재를 맞았다. 주전 선수들의 줄부상에 2연패 도전에 악재를 맞은 듯했지만 음바페의 활약 덕에 8강에 무사히 안착했다. 프랑스는 이탈리아(1934년·1938년), 브라질(1958년·1962년)에 이어 60년 만에 월드컵 2연패에 도전한다.

케인은 세계 최고의 축구 리그라 불리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3차례(2015~2016·2016~2017·2020~2021)나 득점왕에 오른 잉글랜드 간판 스타다. 지난 2018년 러시아월드컵에서도 6골을 넣으며 득점왕에 올랐다. 이번 월드컵에서 선수단 가치 총액이 가장 비싼 팀(약 2조원)인 잉글랜드를 이끄는 케인의 역할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이번 월드컵에 출전한 잉글랜드 선수단의 평균 나이는 26세 153일로 매우 어린 편이다. 케인은 본인의 득점뿐만 아니라 동료들의 득점 기회를 창출하는 도우미 역할을 하며 스무살 안팎의 어린 선수들을 조화롭게 이끌고 있는 평가를 받는다. 케인은 이번 대회에서 도움만 3차례를 기록하며 이 부문 1위를 달린다..

A매치 역대 전적은 17승 5무 9패로 잉글랜드가 앞서지만 월드컵 성적은 프랑스가 우세하다. 잉글랜드는 1966년 이후 한 번도 우승하지 못한 반면, 프랑스는 1998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과 지난 대회 챔피언에 올랐다.

유럽 대륙의 영원한 라이벌인 프랑스와 잉글랜드는 4강 진출을 놓고, 오는 11일 오전 4시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를 벌인다.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의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프랑스는 우리가 마주할 가장 큰 시험”이라며 “프랑스는 역사적인 라이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