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요일 확진 16주만 1만명대…내일부터 해외입국 '신속항원' 병행(종합)

22일 1만9298명…1월30일 1만7532명 후 일요일 최저
위중증 229명·사망 54명 감소세 지속
해외서 의사 시행 신속항원검사도 23일 입국부터 인정
격리 7일 의무 해제는 4주 후 재논의 결정
  • 등록 2022-05-22 오전 10:02:50

    수정 2022-05-22 오전 10:04:01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2일 0시 기준 1만 9298명으로 일요일 기준, 지난 1월 30일(1만 7532명) 이후 16주만에 1만명대로 내려왔다. 주간 일(日)평균 확진자도 이달 들어 1·2주엔 3만명대였지만, 3주(15~21일) 2만 5988명으로 2만명대를 기록했다.

정부는 유행 감소세에도 신규 변이 우려 등을 들어 확진자 7일 격리 의무 해제를 4주 연장해 다음달 19일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또 23일부터는 해외 입국자에 대한 사전 코로나19 검사를 기존 PCR(48시간 이내)에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24시간 이내)를 병행한다.

최근 1주일간 코로나19 확진자·위중증 환자·사망자 일별 추이. (자료=질병관리청·단위=명)
중환자 병상가동률 17%…4차 접종률 7.4%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 9298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1만 9274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24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1795만 7697명이다. 지난 16일부터 1주일 신규 확진자는 1만 3296명→3만 5117명→3만 1352명→2만 8130명→2만 5125명→2만 3462명→1만 9298명이다.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229명을 기록했다. 지난 16일부터 1주일 간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345명→333명→313명→274명→251명→235명→229명이다. 사망자는 54명을 나타냈다. 누적 사망자는 2만 3965명(치명률 0.13%)이다.

전국의 중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17.0%(366개 사용 중)를 기록했다. 수도권 중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14.9%(233개 사용 중)로 집계됐다. 재택치료자는 16만 6937명, 이중 집중관리군은 1만 1109명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22일 0시 기준 신규 1차 백신 접종자는 528명으로 누적 4504만 8812명, 누적 접종률은 87.8%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2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770명으로 누적 4456만 9425명, 86.9%다. 신규 3차 접종자는 2962명으로 누적 3326만 2827명, 64.8%다. 4차 접종자는 1만 9810명으로 누적 381만 7010명, 7.4%다.

7일 격리 의무 4주 연장…국민 54.7% “해제 반대”

앞서 정부는 지난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포스트 오미크론 체계 ‘안착기’ 전환을 4주 후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이로인해 확진자 7일 격리 의무는 6월 19일까지 연장된다. 중대본은 전 세계적으로 격리 유지 국가가 다수이며 우리나라는 주요국에 비해 여전히 발생률과 사망률이 높은 편에 속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중대본 측은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의 높은 전파력을 감안해 10일 이상 격리를 원칙으로 규정하고 있고, 다수 국가들이 격리 의무를 유지 중”이라며 “격리 의무 전환에 앞서 일반의료체계 전환을 가속화하고 자율격리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더욱 개선할 필요성도 제기됐다”고 밝혔다.

주요 국가별 격리기준을 보면 미국·캐나다 등 북미와 덴마크·핀란드·노르웨이·아이슬란드 등 북유럽, 영국, 스위스, 포르투갈 등은 5일 이내, 프랑스와 폴란드는 7일을 권고하고 의무로 강제하지 않고 있다. 7일 격리 의무를 유지하고 있는 곳은 호주, 뉴질랜드, 일본, 싱가포르, 터키, 헝가리, 이탈리아, 라트비아, 체코, 코스타리카 등이다.

중대본은 확진자 대면진료를 위한 의료기관을 지속 확보하고, 아프면 학교·직장 등에 가지 않고 집에서 쉴 수 있는 분위기 조성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 최근 국민 인식 조사(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0명·5월 16~17일 한국리서치 조사) 결과 자율격리 전환과 관련해 찬성의견 42.7%, 반대의견 54.7%로 성별·연령대와 무관하게 반대의견이 우세했다. 여기에 유급 병가 등 격리 관련 각종 지원 중단시 자율격리에 대한 수용성이 저하될 우려도 제기됐다는 설명이다. 이스라엘의 조사결과에선 임금을 보전하지 않을 경우 격리 순응도는 94%에서 57%로 하락했다.

한편 정부가 23일부터 해외 입국 시 48시간 이내 시행한 유전자증폭검사(PCR) 음성확인서와 24시간 이내 시행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 음성확인서를 병행하기로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