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침내 증시 입성하는 LG에너지솔루션…하락장서 주가 향방은

단군이래 최대 기업공개 LG엔솔, 27일 상장
이번주 외국인 1조원 넘게 매도 속 코스피 데뷔
"따상 쉽지 않지만…첫날 오버슈팅 가능성"
  • 등록 2022-01-27 오전 6:10:00

    수정 2022-01-27 오전 6:10:00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마침내 코스피에 입성한다. 상장 전부터 신기록을 몰고 다녔던 만큼 상장 당일 주가 향방에 대해서도 시장 관심이 높은 상황이다. 특히 최근 코스피가 대내외 악재로 인해 부진한 상황 속에서 이뤄지는 IPO라는 점에서 앞으로 주가 방향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큰 몸집·하락장…“따상 쉽지 않을 듯”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27일 코스피에 상장한다. LG에너지솔루션의 확정 공모가는 30만원이다. 투자자들이 가장 궁금한 부분은 시초가가 얼마에 형성될지, 그리고 ‘따상’(시초가가 공모가 두 배로 형성한 뒤 상한가)은 가능할지 여부다.

따상에 성공하게 되면 LG에너지솔루션의 주가는 주당 78만원까지 오른다. 주당 48만원의 이익을 볼 수 있는 것이다.

증권가는 LG에너지솔루션의 유통 가능 물량과 패시브 자금 유입 수요, 그리고 앞으로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성장성 등을 놓고 볼 때 주가가 공모가 이상으로 상승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 하지만 따상 여부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보고 있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따상을 기대하기에는 LG에너지솔루션의 덩치가 너무 커 다른 종목에 미칠 영향이 너무 크다”면서 “최근 장세 자체도 너무 좋지 않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시장 상황은 공모주에 우호적이지 않다. 코스피지수는 이번주 들어서만 5.3% 하락했다. 이 기간 동안 외국인은 코스피에서만 1조1227억원의 물량을 내던졌다. 코스피 대형주지수 역시 4.1% 빠졌다.

미국 뉴욕증시 역시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 우려와 러시아를 둘러싼 지정학적 리스크가 더해지면서 투자심리가 잔뜩 얼어붙어 있는 상황이다.

유통물량 제한적…“상장 첫날 오버슈팅 가능성”

따상은 쉽지 않겠지만 공모가 이상으로 주가가 상승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다. 특히 시장에서는 상장 첫날 수요가 집중되면서 오버슈팅(일시적 급등)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분위기다.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 당일 유통 가능한 물량은 전체의 10%도 채 되지 않는다. 수요는 많은데 물량은 정해져 있다 보니 주가 상승 가능성은 높은 상황이라는 것이다. 대부분 증권사들은 LG에너지솔루션의 적정 목표가를 공모가보다 높은 40만~60만원 사이로 내놓고 있다.

허율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시가총액이 큰데 실제 시장에서 유통되는 주식 수는 적다”면서 “상장 당일 코스피 지수를 벤치마크로 하는 주요 투자 주체 매수세에 주가는 오버슈팅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특히 LG에너지솔루션은 상장 후 코스피200,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익스체인지(FTSE) 지수에 조기 편입될 전망이다. 시장에서는 이 수요만 최소 1조원에서 1조5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LG에너지솔루션의 주가가 50만원을 넘어갈 경우 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황규원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상장 초기 주가는 오버슈팅을 예상한다”면서 “하지만 주가가 51만원으로 시가총액 120조원을 넘어서게 된다면 세계 1위 업체인 CATL보다 비싸지게 된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주 진행한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에서 청약증거금 약 114조원을 끌어모으면서 기존 1위였던 에스케이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SKIET)의 기록인 81조9017억원을 가볍게 따돌렸다. 청약 참여 계좌수만도 442만개를 넘어섰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