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마이네임' 한소희 "시즌2? 초능력이라도 써야할 것 같아" [인터뷰]③

  • 등록 2021-10-20 오후 3:34:46

    수정 2021-10-20 오후 3:34:46

한소희(사진=넷플릭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시즌2를 하면, 저는 뭘 보여드려야할지. 초능력이라고 써야할 것 같은 기분이에요.”

배우 한소희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네임’ 시즌2에 대한 생각을 묻자 재치있는 답변을 내놨다. 20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한소희는 “시즌2를 하면 저 죽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아무래도 지우가 아버지가 경찰이었던 사실을 알게 됐으니까 차기호와 함께 뭔가를 일궈가는 스토리가 그려지지 않을까 감히 생각해본다”고 자신이 생각한 시즌2의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드라마. 한소희는 아버지의 죽인 범인을 쫓는 지우 역을 탄탄한 연기와 액션으로 소화하며 극찬을 받았다.

한소희는 “현장은 너무 재미있었다”면서 “수많은 액션 신, 복수를 목표로 끌고 가는 것이 시청자분들이 지우에게 몰입이 되어야지 볼 수 있는 힘이 생긴다. 그런 것들에 대한 걱정은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같은 걱정과 달리 지우 역을 훌륭히 소화해낸 한소희는 “그렇게 말씀해주시는 분들께 감사하다”면서 “다들 너무 고생했고 수고했다고 말들을 많이 해줬다. 주변 분들 중에서 ‘드디어 한소희가 사람을 죽인다’는 말을 해주신 분도 있는데 그런 반응들도 재미있었고 신기해하시는 평들이 많았는데 그런것들도 좋았다”고 말했다.

‘마이네임’은 한소희 뿐만 아니라 박희순, 안보현, 이학주, 장률 등 출연 배우들이 모두 활약한 드라마다. 극 안 배우들의 연기 호흡이 긴장감을 조성했고 몰입도를 높였다. 극에서의 팽팽한 긴장감과는 달리, 실제로는 끈끈한 사이가 됐다는 한소희는 “촬영하면서 정이 많이 들었다”면서 “제 인생에 있어서 주기적으로 봐야할 것 같은 사람들로 자리 잡았다”고 애정을 표했다.

한소희(사진=넷플릭스)
한소희는 “대장님인 희순 오라버니가 계시고 안보현, 이학주, 장률 세 분은 동갑이다. 제가 막내고 혼자 여자다 보니까 액션스쿨을 가면서 왕따를 당하면 어떡하나 걱정을 했다”면서 “그런데 그런 것 없이 학주오빠는 친오빠 같은 느낌이고, 률이 오빠는 사촌오빠 같은 느낌, 보현오빠는 동네 친한 오빠 같은 느낌이었다”고 표현했다.

이어 연기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 대해 “가장 집중을 잘 할 수 있었던 분은 무진(박희순 분) 오라버니”라며 “장률 오빠랑 초반에 대립되는 상황이 생기면서 호흡을 맞췄는데, 그때가 가장 저에겐 진귀한 경험이었던 것 같다. 실제로 착하고 순하고 욕도 못하는 사람인데 갑자기 촬영만 하면 어떻게 그렇게 나쁜 사람이 되는지 선배로 봤을때도, 사람으로 봤을때도 신기했다”고 털어놨다.

한소희는 극중 가장 많은 호흡을 맞춘 박희순에 대해서도 “제가 액션스쿨에 가고 1주일 뒤에 액션스쿨에 오셨다”면서 “그때 나눴던 이야기, 그때 쌓았던 내적 외적 친밀감이 작품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희순 선배님은 조언을 해주시기 보다는 되게 무진스러웠다. 액션스쿨에서도 그랬고 촬영을 할 때도 그랬고 조언과 방향성을 제시해주는 방법이 아닌 채로 잘 이끌어주셨다. 그래서 보면서 많이 배웠다”고 설명했다.

한소희(사진=넷플릭스)
‘부부의 세계’에 이어 ‘마이네임’으로 호흡을 맞춘 이학주에 대해서는 “‘부부의 세계’에서는 굉장히 과묵하고 진중한 사람인 줄 알았는데 액션스쿨에서는 보지 않아도 될 서로의 민낯을 보면서 친해졌다”면서 “되게 재미있는 사람이었다.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라고 하면 모두가 이학주라고 꼽을 정도로 재미있고 말 많고 그런 선배였다”고 웃었다.

이 드라마에서 액션까지 훌륭히 소화하며 무한한 가능성을 증명한 한소희는 ‘포스트 전지현’이라는 반응에 대해서도 “저에게 말도 안되는 평이다”면서 놀랐다. 이어 “제 자신이 누군지도 모르겠어서 누굴 따라가려면 제 자아가 정립되어야하지 않나 싶다”면서 “일단 한소희의 길을 걷고 있다. 뭔가의 성과를 얻었을 때 그때 뭔가 어떤 선배님의 길을 따라갈 수 있는 힘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고 솔직히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