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글로벌 유튜브 송 차트 6주 연속 1위

  • 등록 2022-10-02 오전 11:11:46

    수정 2022-10-02 오전 11:11:46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그룹 블랙핑크가 글로벌 유튜브 송 톱 100 차트서 6주 연속 정상을 차지했다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2일 전했다.

그룹 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2일 유튜브가 발표한 최신 차트(2022년 9월 23~29일 집계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셧 다운’(Shut Down)은 지난주에 이어 유튜브 송 톱 100 차트서 1위를 기록했다. 선공개곡 ‘핑크 베놈’(Pink Venom)의 인기 배턴을 이어받아 해당 차트서 6주째 정상을 밟고 있다.

송 차트는 물론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본 뮤직비디오에서도 블랙핑크의 막강한 저력을 엿볼 수 있다. 타이틀곡 ‘셧 다운’과 선공개곡 ‘핑크 베놈’이 모두 1·2위를 차지해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짐작하게 했다.

인기에 힘입어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 달 5일 전 세계 아티스트 최초로 구독자 8000만 명을 돌파했으며 현재 8200만 명 이상을 기록 중이다. 또한 34편의 억대뷰 영상과 누적 조회수 270억 뷰라는 수치로 사실상 이 분야 최고임을 입증하고 있다.

유튜브뿐 아닌 각종 글로벌 차트에서도 블랙핑크의 영향력은 막강하다.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로 미국 빌보드 200,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서 동시에 1위를 차지했다. 세계 양대 차트를 동시에 석권한 아시아 여성 아티스트는 블랙핑크가 유일하다. 글로벌 음악 시장 전체를 기준으로 해도 2001년 데스티니 차일드 이후 21년 만이다.

타이틀곡 ‘셧 다운’은 빌보드 핫 100 차트서 25위로 진입해 인기 돌풍을 예고했다. 발매 첫 주 22위로 직행하며 K팝 걸그룹 단일곡 최고 기록을 경신했던 선공개곡 ‘핑크 베놈’은 이후 53위, 67위, 74위에 이어 다시금 57위로 반등하며 5주 연속 상위권 유지에 성공했다.

한편 블랙핑크는 오는 15일과 16일 서울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블랙핑크 월드 투어-본 핑크’의 포문을 연다. 이번 투어는 북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으로 이어지며 총 150만 관객 동원이 예상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