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A 새 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 우영우 인기 잇나

5일 밤 9시 첫 방송 새 수목 드라마
주인공 이다희-최시원 원수된 사연은?
  • 등록 2022-10-03 오전 11:47:23

    수정 2022-10-03 오전 11:47:23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그래 나 속물이다!” ‘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가 최시원 앞에서 서러운 눈물을 쏟았다.

오는 10월 5일 수요일 밤 9시 첫 방송하는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극본 김솔지·연출 최규식·기획 KT스튜디오지니·제작 스토리티비)다. 작품은 20년 절친 ‘여름’(이다희 분)과 ‘재훈’(최시원 분)이 연애 리얼리티쇼 PD와 출연자로 만나면서 뜻밖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현실 생존 로맨스다.

이다희는 일도 연애도 제대로 풀리는 것 없는 예능국 10년 차 PD 구여름 역, 최시원은 일도 연애도 시큰둥한 성형외과 페이닥터 박재훈 역으로 분해 티키타카 절친 호흡을 발휘한다.

[사진 제공=‘얼어죽을 연애따위’]
첫 방송에서는 이다희가 최시원 앞에서 불만을 토로하다가 끝내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티격태격해도 늘 사이좋게 서로를 위하던 두 친구 사이에 어떤 갈등이 불거진 것인지 호기심을 높인다.

그런가 하면 이다희는 감정을 점차 고조시키다가 눈물을 쏟아야하는 해당 장면 촬영을 위해 리허설 내내 차분한 태도로 대본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시원 역시 이다희와 대본 연습을 함께하고, 이다희가 감정을 잡는데 도움을 주는 환상의 호흡을 발휘해 또 하나의 명장면을 완성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막을 내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통해 시청률과 화제성 두 마리 토끼를 잡아낸 ENA채널의 수목 드라마로, 다시금 화제를 이어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이다희와 최시원이 각기 다른 가치관으로 인해 일어난 친구 간의 사소한 갈등을 섬세한 심리 표현을 통해 완성해줬다”며 “두 사람의 열연이 빛날, 이틀 앞으로 다가온 ‘얼어죽을 연애따위’ 첫 방송에 많은 기대와 응원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한편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10월 5일 밤 9시 첫 방송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