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2' 치타, 스페셜 게스트 출격 "선입견 터놓아"

  • 등록 2022-10-02 오전 10:44:13

    수정 2022-10-02 오전 10:44:13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에 최초 미혼 스페셜 게스트로 가수 치타가 출격한다.

오는 4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사진=MBN)
오는 4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18회에서는 ‘힙합 여전사’ 치타가 스페셜 게스트로 나선다. 18세에 엄마가 된 박유진이 출연해 안타까운 사연을 공개한다.

이날 스튜디오에 자리한 치타는 박미선, 하하, 인교진 등 세 명으 MC와 인사를 나눈 뒤 “외면하기도 했고, 알면서도 모르는 부분들, 그리고 선입견이 많을 수밖에 없는 내용을 터놓고 얘기하는 프로그램이라 생각해서 출연하게 됐다”고 밝힌다.

이어 치타는 “방송을 본 적 있느냐?”는 박미선의 질문에 “봤다. 그리고 어머니가 ‘고딩엄빠’를 즐겨 보시는데, 속 터져 하시면서도 (출연자들의 모습을) 대견해 하신다”고 솔직하게 답한다. 하하는 “우리 프로그램의 기본은 ‘속터짐’에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고딩엄마’ 박유진의 사연이 재연드라마 형식으로 소개된다. 시작부터 ‘14세’라는 출연자의 나이에 박미선은 ‘동공지진’을 일으킨다. 하하는 “사연 시작부터 너무 센데”라며 답답해 한다. 중1이던 박유진은 평소 친하던 ‘남사친’과 자연스레 연인 사이로 발전했지만, 남자친구의 변심으로 인해 헤어졌다. 그러다 뒤늦게 임신 사실을 알게 됐는데 당시 나이가 불과 16세였다.

제작진은 “박유진이 16세의 나이에 임신해, 18세에 엄마가 된 사연을 털어놔 MC들과 치타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어린 나이에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을 겪으며 일찍이 엄마가 된 박유진이 100일 된 아이를 키우고 있는 일상을 공개한다.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든 친정엄마와의 애틋한 만남이 그려질 예정이니 따뜻한 관심과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고딩엄빠2’는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이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해가는 모습을 담은 리얼 가족 예능이다. 18회는 오는 4일 오후 10시 20분 방송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