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폄하", "모욕"…윤 대통령 발언 美매체 잇따라 보도

윤 대통령 막말 영상, 국내서 크게 논란
통신사 AFP, 관련 내용 최초 보도
미국 CBS, 블룸버그 온라인판서도 보도
대통령실 "미국 의회 말한 것 아냐"
"'바이든' 아니라 '날리면'" 해명
  • 등록 2022-09-23 오전 12:15:53

    수정 2022-09-23 오전 12:15:53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외교 현장 막말을 미국 매체들이 잇따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해당 내용을 인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유엔 총회 연설하는 바이든 대통령. 사진=로이터
21일(현지시간), 한국 시간으로 22일 오후 미국 여러 매체들이 국내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윤 대통령의 미국 뉴욕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 현장 발언을 소개했다.

윤 대통령이 회의를 마치고 이동 중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해주면 바이든 쪽팔려서 어떡하느냐”는 말을 한 것이 영상에 잡혔는데, 해당 내용이 크게 퍼지고 있는 상황을 소개한 것이다.

외신으로는 최초로 보도한 통신사 AFP는 윤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핵심 동맹국(key ally)을 “폄하했다(disparage)”고 표현했다. AFP는 윤 대통령이 낮은 지지율로 국정 운영에 애를 먹고 있는 사실을 지적하며 이번 발언으로 “새로운 곤경에 처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지난달 윤 대통령이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의 만남을 생략해 해외에서도 그 배경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던 사실도 거론했다.

AFP는 윤 대통령이 사용한 비속어 “이XX들”은 “these f**kers”로, “쪽팔리다”는 “lose damn face”로 표현했다. 우리말 비속어 수위를 감안한 영어 표현이다.
CBS캡처
AFP 보도는 미국 지상파 방송사 CBS 온라인판에 전재 보도됐다. 이어 미국 경제 주간지 블룸버그는 자체 보도를 통해 이번 사건을 다뤘다.

블룸버그는 “한국 대통령이 미국 의회를 모욕(insult)하는 발언이 핫마이크(비공개로 착각해 한 말이 녹음돼 공개되면서 논란이 되는 것)에 잡혔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해당 내용을 조명했다.

블룸버그는 “이 XX들”을 “idiots(머저리들)”로, “쪽팔리다”를 “embarassment(난처함)”로 번역했다. AFP 번역에 비해서는 표현의 수위가 다소 낮다.

블룸버그는 윤 대통령이 맞은 국내 정치상의 난점을 열거한 뒤 AFP와 마찬가지로 윤 대통령이 펠로시 하원의장과 만나지 않은 사실을 거론했다. 당시 영미권 매체들은 ‘냉대(snubs)’와 같은 노골적 표현을 쓰면서 한국 대통령이 사실상 미국 하원의장과의 만남을 일부러 거부한 것으로 봤다. 중국과의 관계에서 이같은 행동의 이유를 찾는 분석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처럼 미국 매체 보도가 이어지면서 당사자인 바이든 대통령도 윤 대통령 발언을 인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다만 우리 대통령실은 문제의 발언에서 “바이든”이라고 들린 부분은 “날리면”이라는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윤 대통령이 말한 “국회” 역시 미국 의회가 아니라 우리 국회, 특히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지칭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블룸버그 캡처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