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경계영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현대차, 세계 수소전기차 선두 유지…토요타 '맹추격'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GS 인사 핵심은 '신사업'…'4세' 허서홍 부사장 승진(종합)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SK머티리얼즈, SK㈜ 흡수합병 후 첫 인사…대표엔 이규원 사장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인사]SK머티리얼즈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프로필]허준녕 ㈜GS 부사장

더보기

이번주 유가 동향 +더보기

  • [유가동향]'유류세 인하 2주째' 국내 휘발윳값 6주 만에 1600원대로 하락
    '유류세 인하 2주째' 국내 휘발윳값 6주 만에 1600원대로 하락
    경계영 기자 2021.11.27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정부가 유류세 인하 조치를 취한 이후 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이 2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2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넷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ℓ당 1687.5원으로 전주보다 29.1원 하락했다.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개별 주유소 판매가격의 합을 전체 주유소 개수로 나눈 값이다. 휘발유 가격은 11월 둘째 주 1807.0원까지 치솟았지만 지난 12일부터 정부가 유류세를 20% 한시 인하하자 지난 셋째 주 하락 전환한 데 이어 2주째 하락 흐름을 지속했다. ℓ당 1600원대로 내려선 것은 10월 둘째 주 1687.2원 이후 6주 만이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1646.8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SK에너지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1698.5원으로 가장 높았다. 최고가 지역은 서울로 휘발윳값이 ℓ당 전주보다 22.1원 하락한 1743.3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55.8원 높았다. 이에 비해 최저가 지역인 부산에서의 휘발유 판매가격은 같은 기간 26.6원 내린 ℓ당 1656.4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국 평균 휘발윳값보다 31.1원 낮은 수준이다.(사진=이데일리 방인권 기자)이번주(22~26일) 국제유가의 경우 우리나라로 수입되는 원유 기준인 두바이유가 전주보다 0.6달러 내린 배럴당 80.1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유가 등락은 통상 2주여 후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석유공사는 “미국의 원유 재고 증가와 전략비축유 방출 발표, 유럽 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치, 미국 달러화 강세 등으로 국제유가가 약세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국내 주유소에서의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ℓ당 1511.9원으로 전주 대비 23.7원 내렸다. 이번주 최고가 상표는 SK에너지로 경유 판매가가 ℓ당 1520.3원이었고, 최저가 상표는 알뜰주유소로 경유 판매가는 ℓ당 1484.2원으로 집계됐다. 단위=ℓ당 원, 자료=오피넷
  • [이번주 유가 동향]국내 휘발윳값, 유류세 인하에 한 주 새 90원 급락
    국내 휘발윳값, 유류세 인하에 한 주 새 90원 급락
    경계영 기자 2021.11.20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이 9주 만에 상승세를 멈췄다.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가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20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셋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ℓ당 1716.6원으로 전주보다 90.4원 하락했다. 휘발유 가격은 11월 둘째 주 1807.0원으로 2014년 9월 넷째 주 1807.2원 이후 7년 2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지만 셋째 주 들어 8주 연속 이어가던 상승세가 꺾였다. 정부가 지난 12일부터 유류세를 20% 인하하는 조치를 취하면서다.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개별 주유소 판매가격의 합을 전체 주유소 개수로 나눈 값이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1645.6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SK에너지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1733.2원으로 가장 높았다. 최고가 지역은 서울로 휘발윳값이 ℓ당 전주보다 120.0원 하락한 1765.4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48.8원 높았다. 이에 비해 최저가 지역인 대구에서의 휘발유 판매가격은 같은 기간 107.3원 내린 ℓ당 1680.9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국 평균 휘발윳값보다 35.7원 낮은 수준이다.유류세 인하가 시행 중인 지난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만남의광장 주유소에서 시민들이 주유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이번주(15~19일) 국제유가의 경우 우리나라로 수입되는 원유 기준인 두바이유가 전주보다 1.7달러 내린 배럴당 80.6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유가 등락은 통상 2주여 후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석유공사는 “미국 달러화 강세와 국제에너지기구(IEA) 공급 전망 상향, 코로나19 재확산, 미·중 전략비축유 방출 논의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국내 주유소에서의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ℓ당 1535.6원으로 전주 대비 67.0원 내렸다. 이번주 최고가 상표는 SK에너지로 경유 판매가가 ℓ당 1548.2원이었고, 최저가 상표는 알뜰주유소로 경유 판매가는 ℓ당 1483.6원으로 집계됐다. 단위=ℓ당 원, 자료=오피넷
  • [이번주 유가 동향]휘발윳값 8주째 올라 1800원대…'유류세 인하' 효과는?
    휘발윳값 8주째 올라 1800원대…'유류세 인하' 효과는?
    함정선 기자 2021.11.13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전국의 휘발유 판매 가격이 8주 연속 상승세를 나타내며 1800원을 넘어섰다. 정부가 유류세를 인하에 나서고, 치솟던 국제유가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어 휘발유 판매 가격도 안정될 지가 관심사다. 1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둘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리터(ℓ)당 1807.0원으로 1800원을 넘어섰다. 전주와 비교해 19.0원이 오른 수치다. 경유 판매 가격은 전주 대비 17.4원이 오른 ℓ당 1602.6원을 기록했다.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11월 첫째 주 정유사 휘발유 공급 가격은 전주 대비 52.3원 오른 ℓ당 1756.3원, 경유 공급 가겨은 23.0원 오른 1521.7원으로 집계됐다. 상표별로는 휘발유 기준 GS칼텍스 주유소의 판매 가격이 1815.7원으로 가장 높았고, 알뜰주유소의 가격이 1777.5원으로 가장 낮았다. 지역별로는 제주의 휘발유 가격이 전주 대비 40.7원이 오르며 ℓ당 1898.4원으로 1900원에 가까운 가격을 나타냈다. 이는 전국 평균 대비 88.4원이 높은 수준이다. 부산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19.2원이 오른 1784.1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22.9원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유가는 우리나라로 수입되는 원유 기준인 두바이유가 배럴당 82.5달러를 기록해 전주 대비 0.8 달러 올랐다. 10월 넷째주 배럴당 83.3 달러까지 올랐던 가격이 그나마 약세를 보인다는 분석이다. 석유공사는 “미국 인프라 투자 법안 하원통과와 코로나 경구용 치료제 개발, 인도 석유제품 수요 증가 등 영향으로 국제 유가가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정부는 휘발윳값 안정화를 위해 12일부터 유류세를 20% 인하하기로 하고 6개월간 한시적으로 적용한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직영주유소와 알뜰주유소 등에서는 휘발유는 최대 ℓ 당 164원, 경유 116원, LPG부탄 40원의 인하 효과가 예상되고 있다. 다만, 자영주유소 등의 경우 재고 소진 후 12일부터 출고되는 물량부터 유류세 인하가 적용돼 약 2주 후부터 실제 휘발윳값 인하가 현실화될 것으로 보인다.

산업부 뉴스룸

삼성'폐기물'·현대차 '수소'·한화 '태양광'·CJ '대체육'…...

신민준 기자 2021.12.02

이형희 위원장 "ESG 성과, 고객사 만족으로 확인…법보다 강한 패널티"

함정선 기자 2021.12.02

중기부, 소셜벤처 중간지원조직 워크숍 개최

함지현 기자 2021.12.02

한국인 주말·주중 수면불일치와 비만과의 상관관계 규명

이순용 기자 2021.12.02

법카 막고, 회식 자제령…'오미크론 공포'에 다시 멈춰서는 韓경제

이준기 기자 2021.12.01

스테인리스 내솥 '쿠첸 121 마스터+' 밥솥 출시

강경래 기자 2021.12.01

캐논, 반려동물 입양 ‘오늘부터 행복하개’ 캠페인 시즌3 진행

신중섭 기자 2021.12.01

반도체특별법 산자위 소위 통과..공정위 합의·기재부 반대

김상윤 기자 2021.12.01

"반도체난 여파 지속"…국내 완성차 5개사, 11월도 판매량 '뚝'

손의연 기자 2021.12.01

JY의 파격 인사제도…삼성 전체에 언제 안착할까

최영지 기자 2021.12.01

현대차, 세계 수소전기차 선두 유지…토요타 '맹추격'

경계영 기자 2021.12.01

한국지엠, 11월 1만2274대 판매…전년比 42.6%↓

송승현 기자 2021.12.01

김종섭 삼익악기 회장, 서울대 사회과학대에 50억원 쾌척

김호준 기자 2021.12.01

[르포]애물단지 노후 가스터빈의 변신…"수소 만드는 자산으로"

박순엽 기자 2021.12.01

삼성, 이르면 내일 임원인사…안정에 방점 둔 인재발탁 유력

배진솔 기자 2021.11.30

[부고] 이정우(주식회사 성광 이사)씨 모친상

최은영 기자 2021.11.29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