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오현주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똘똘한 한 점'에 쏠리며…상반기 미술품 1466억원어치 '낙찰'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이 땅에서 화가로 누린 '한 세상', 흙산으로 쌓다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밝은 어둠, 그것이 인간의 본성[이수연의 아트버스]<11>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e갤러리] 어깃장 놓은 풍경…임현정 '이상한 세계에 낯선 사람들'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마음에 각을 딱딱 잡다…'한지추상'으로 빚은 세모네모 풍경

더보기

e갤러리 +더보기

  • [e갤러리] 어깃장 놓은 풍경…임현정 &apos;이상한 세계에 낯선 사람들&apos;
    어깃장 놓은 풍경…임현정 '이상한 세계에 낯선 사람들'
    오현주 기자 2022.06.30
    임현정 ‘이상한 세계에 낯선 사람들’(Strangers in A Strange World no.2·2020)(사진=에이라운지)[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개미 한 마리 더 얹는 것도 벅차다. 저토록 빽빽하게 들어찬 화면이라면. 공룡이 뚜벅거리고 오리가 산책 중인 동네에 난데없이 지붕에서 미끌어진 사람이 보이고 이 ‘난세’를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는 이까지 서 있다. 그렇다고 ‘대충’이고 ‘설렁’인 것도 아니다. 멀리 아른대는 것부터 가까이 잡히는 것까지, 한 부분씩 떨어뜨려 재구성할 수 있을 만큼 진지하고 치밀하다. 하지만 전체를 엮어놓으면 말도 안 되는 상황. 이쯤 되면 눈치를 챘으려나. 이런 ‘버라이어티한’ 장면이 나올 수 있는 곳은 하나다. 누군가의 꿈 혹은 상상. 작가 임현정(35)은 현실과 초현실을 교묘히 섞어 ‘작가만의 전경’을 만든다. ‘나홀로’ 알아볼 수 있는 요소와 코드로 촘촘하게 화면을 짜내는 거다. 기억으로 바탕을 삼고 경험으로 살을 붙이는 이 작업을 두고 작가는 ‘내면 풍경 그리기’라고도 했더랬다. 그 풍경이 이번엔 조금 어깃장을 놓은 듯한데 ‘이상한 세계에 낯선 사람들’(Strangers in A Strange World no. 2·2020)이라니 말이다. 비논리는 기본이고 무의식은 옵션이지만, 저 복잡한 서사를 풍부하게 만드는 건 전적으로 보는 이의 상상에 달렸다. 7월 2일까지 서울 종로구 백석동1가길 에이라운지서 박미라와 여는 2인전 ‘만화-경’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오일·아크릴. 76.3×76.3㎝. 에이라운지 제공. 박미라 ‘연결된 시작’(2018), 종이에 잉크·펜·컬러펜, 30×42㎝(사진=에이라운지)
  • [e갤러리] 환영에 입힌 색…김강용 &apos;리얼리티 이미지&apos;
    환영에 입힌 색…김강용 '리얼리티 이미지'
    오현주 기자 2022.06.29
    김강용 ‘리얼리티 이미지’(Reality 1902-1855)(사진=갤러리LVS)[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대략 난감’이 아닌가. 눈을 위에서 내리든, 아래서 올리든 평평하게 끝날 거란 예상이 ‘돌출한 벽돌’에 부딪쳤으니 말이다. 이 연출을 회화라고 할까 조각이라고 할까. 말은 참 편한 ‘벽돌작업’은 작가 김강용(72)을 상징해왔다. 40여년 화업 내내 작가는 벽돌을 ‘쌓았’고, 벽돌은 작가를 ‘쌓았’다. 아니 사실은 쌓지 않았다. 그렸다. 주재료인 모래를 체로 걸러낸 뒤 접착제에 섞어 캔버스에 곱게 펴발랐으니까. 그렇다면 튀어나온 저 벽돌은? 저토록 멀쩡해 보이는 실체와 그 그림자까지 작가가 붓으로 만들어낸 착시효과다. 한마디로 ‘무늬만 벽돌’인 극사실주의 회화인 거다. 그 고차원적인 환영 덕에 한결같이 달아온 작품명이 되레 현실성을 얻는다. 연작 ‘리얼리티 이미지’(Reality Image·2019)가 그렇듯 “대상의 본질과 실재가 캔버스 안에 공존하는 형태”를 의미한다는 거다. 담백하게 회벽돌을 그리던 작업에 변화가 생긴 건 2000년대에 들어서면서다. 고운 색을 입히기 시작하자 환영에도 색이 생겼다. 화면 가득 채워내던 벽돌을 다 들어낸 건 최근. 그중 하나만 오롯이 남겼다. 벽돌이 드리운 그림자가 더 깊어졌다. 30일까지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3727길 갤러리LVS서 여는 ‘김강용 개인전’에서 볼 수 있다. 혼합재료. 124×123.5㎝. 갤러리LVS 제공. 김강용 ‘리얼리티 이미지’(Reality Image 1904-1839·2019), 혼합재료, 162×132㎝(사진=갤러리LVS)김강용 ‘리얼리티 이미지’(Reality Image 1904-1839·2019), 혼합재료, 162×132㎝(사진=갤러리LVS)
  • [e갤러리] &apos;템페라&apos;를 기억하는 공간…홍범 &apos;오후의 방&apos;
    '템페라'를 기억하는 공간…홍범 '오후의 방'
    오현주 기자 2022.06.28
    홍범 ‘오후의 방’(사진=누크갤러리)[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어둑한 공간이지만 두려운 분위기는 아니다. 아니 그 반대다. 차분히 가라앉은 정적이 묘하게 마음을 가라앉힌다. 그 이상이기도 하다. 언젠가 한 번쯤 들른 듯, 어디서 한 번쯤 보기라도 한 듯 푸근하기까지 한 거다. 사실은 누구도 가보지 못한 장소일 텐데. 작가 홍범(52)의 화두는 ‘기억’이다. 또 ‘공간’이다. 특별한 건 둘을 연결해 표현하는 방식이다. 한때의 기억이 불러온 감정을 실내공간을 빌려 드러낸다는데. 대부분 실내공간에서 생긴 감정을 기억이란 형태로 꺼내놓는 것과는 결이 다르다고 할까. 그럼에도 끌어내는 공감력이 적잖다. 작가의 무의식에 깔린 기억을 건져 올린다는데, 비단 작가의 무의식만인 것도 아니다. ‘들른 듯, 본 듯’하기도 하니 말이다. ‘오후의 방’(2022)을 완성한, 점토로 만든 보드에 ‘템페라’란 물감을 올린 기법도 독특하다. 템페라는 유화가 대중화되기 이전, 그러니까 중세시대 작가들이 벽화나 패널화에 애용했던 물감이다. 언뜻 종교적 분위기를 내는 작품을 위해 요즘은 거의 쓰지 않는 재료까지 동원했다면 말이다. 그 자체로 이미 범상치는 않다. 30일까지 서울 종로구 평창34길 누크갤러리서 이은우와 여는 2인전 ‘실내’(Interior)에서 볼 수 있다. 실내공간에 놓인 사물을 모눈종이에 칼처럼 그려 신선한 시선과 해석을 꺼낸 이 작가의 작업과 겉은 달라도 속은 한 줄기다. 감상보단 읽게 만드는 작품, 그거다. 클레이보드에 템페라. 45.7×61㎝. 누크갤러리 제공. 홍범 ‘잊혀진 마을’(2022), 에칭페이퍼에 펜·연필·색연필·그래피티파우더, 30.5×40.3㎝(사진=누크갤러리)이은우 ‘그리기’(2022), 모눈종이에 연필·색연필·시트지, 30×21㎝(사진=누크갤러리)이은우 ‘그리기’(2022), 모눈종이에 연필·색연필·시트지, 30×21㎝(사진=누크갤러리)

문화부 뉴스룸

'아다마스' 지성 극과 극 쌍둥이 형제…1인 2역 첫 스틸

김보영 기자 2022.07.04

CJ ENM, 글로벌 메타버스 기업 더 샌드박스와 파트너십 체결

김가영 기자 2022.07.04

싱가포르 칠리크랩·육포, 편의점에서 맛보세요

강경록 기자 2022.07.04

트와이스 나연, 빌보드200 7위… K팝 솔로 최고 기록

윤기백 기자 2022.07.04

조코비치, 돌풍의 신예 꺾고 윔블던 8강 안착…‘영건’ 시너 만난다

주미희 기자 2022.07.04

영탁, 데뷔 17년 만에 정규앨범 발매…'MMM'

김현식 기자 2022.07.04

김하성, 9회 쐐기 투런포 작렬...51일 만에 시즌 5호 홈런

이석무 기자 2022.07.04

세계랭킹 99위 포스턴, 존디어 클래식 '와이어투와이어' 우승

주영로 기자 2022.07.04

남명렬 "30년 넘게 배우로 버틴 세월, 이제 외롭지 않네요"

장병호 기자 2022.07.04

'똘똘한 한 점'에 쏠리며…상반기 미술품 1466억원어치 '낙찰'

오현주 기자 2022.07.04

[부고]차준철(경향신문 논설위원)씨 부친상

김미경 기자 2022.07.03

블랙핑크 '뚜두뚜두' 뮤비 19억뷰…K팝 최초·최고

김은구 기자 2022.07.03

백제 문화의 역사와 의미…'백제문화유산주간' 개최

이윤정 기자 2022.07.03

박찬욱 "사랑이야기, 인간의 본성 드러내는데 효과적"[인터뷰]

박미애 기자 2022.06.28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